• 매니페스토란?
  • HOME 열린구청장실 > 매니페스토 >매니페스토란?
  • 2014 매니페스토 약속대상 "최우수상"
  • 2015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 2016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 2017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 2014 약속대상
    • 2015 경진대회 상장
    • 2016 경진대회 상장
    • 2017 경진대회 상장
  •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노.발.대.발(노원이 발전하면 대한민국이 발전합니다)’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대 분야 54개의 세부 공약을 통해 노원을 ‘행복한 구민의 집’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하여 『2014년 매니페스토 약속대상(선거공약서 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한 데 이어 「2015 민선6기 기초단체장 공약실천계획 평가」, 「2016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 「2017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평가」에서 각각 최우수 SA등급을 받았다. 또한 ‘지속가능한 녹색공동체 노원, 「녹색이 미래다」 사업’을 주제로 『2015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공약이행분야 우수상, ‘일반주택지역 범죄제로화 사업 추진’을 주제로 『2016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주민참여분야 우수상 수상에 이어 이번 『2017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어르신-대학생 룸셰어링 및 청년취업준비금 지원 사업’ 추진으로 청년문제해소 분야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2010 매니페스토 약속대상(지방선거부문) - 선거공약서 부문 대상
    -2011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매니페스토 활동 분야) 우수상
    -2012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공약이행 분야) 우수상
    -2013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공약이행 분야) 최우수상
    -2014 매니페스토 약속대상(지방선거부문) - 선거공약서 부문 최우수상
    -2015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공약이행 분야) 우수상
    -2016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주민참여 분야) 우수상
    -2017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청년문제해소 분야) 우수상

매니페스토란

  • 매니페스토(Manifesto)의 어원은 라틴어의 '손(manus)'과 '치다(fendere)'가 합성되었다는 설이 유력하며 '명확히 나타내보인다'로 파생되어 지금의 뜻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책임을 지겠다는 선언·서약을 하는 모습을 연상 시킵니다. 매니페스토는 출마자가 유권자에게 책임 있게 약속하고, 유권자들은 출마자가 약속을 잘 지키는지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평가하는 운동입니다.

선진국의 매니페스토

  • 영국
    의회 정치의 본고장, 매니페스토 운동이 가장 먼저 시작된 나라 매니페스토 개념은 1834년 영국 보수당 당수인 로버트 필이 "유권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공약은 결국 실패하기 마련"이라면서 구체화된 책임공약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시작되었으며, 90년대부터는 출마자가 투명한 공약을 제시하는 게 당연한 일이 되었다. 1997년 영국 노동당의 토니 블레어가 집권에 성공한 것은 과거의 노선을 공식적으로 반성하며 매니페스토 10대 정책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데 힘입었다.
  • 일본
    매니페스토 운동으로 50여년만의 평화적 정권교체 1998년 통일지방선거 때에 처음으로 매니페스토가 선을 보였으나, 매니페스토의 배포는 공직선거법의 ‘불특정다수에게 문서도화 배포 금지’조항에 위배되어 선거위반으로 간주되어 선거 전의 배포는 금지되다가 2003년 공직선거법 이 개정되어 보궐선거를 제외한 국정선거에서는 정당이 매니페스토를 선거기간 중에 배포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2003년 11월 9일 총선에서는 각 당이 매니페스토 작성하기 시작했으며 가나가와현[神奈川縣]의 지사 선거에서 마쓰자와 시게후미(松澤成文) 후보가 매니페스토 37가지를 공표해 당선됨으로써 주목받고 있습니다. 학계 등 전문가 집단이 수시로 검증과 평가 작업을 벌여 유권자들의 판단을 돕고 있으며 후보자와 유권자가 '부탁'이 아닌 '약속'과 '계약'으로 맺어지는 새로운 선거 문화 실험이 한창이다.
  • 미국
    미국의 정당대회(코커스), 인물과 함께 당의 정책을 동시에 선택 신용을 중시하는 미국에서는 상호 계약을 합리적 토론을 통해 문서화하고 상호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때는 사회적 질타를 피하지 못하기 때문에 매니페스토 운동에 가장 익숙한 나라라고 볼 수 있다. 또한, 미국은 당원들이 참여하는 지방의 정당대회(코커스)에서 인물만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현안을 풀어가는 방향과 당의 정책들을 당원들의 치열한 토론을, 대통령후보로 나설 인물과 함께 당의 정책을 동시에 선택합니다. 더불어 당내경선 이후의 후보단일화의 명분, ‘승리한 후보가 패배한 후보의 정책을 얼마나 수용했는가’로 기준을 삼는다.

한국의 매니페스토

  • 우리나라에서는 2006년 5월, 4대 지방선거를 계기로 후보자들의 공약이 구체성을 띠고 있으며, 실현 가능한‘제대로 된 공약’인지 여부로 평가하는 매니페스토운동이 시민단체가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www.manifesto.or.kr) 등 관련단체에서 펼치고 있는 한국형 매니페스토운동은 중립적인 입장에 서서 출마자의 과거 행적을 살펴보고 그의 미래 계획을 검증해 보면서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또한, 선거 이후에는 주기적으로 당선자의 약속이행 여부를 스스로 발표하게 하고 유권자들과 함께 꼼꼼히 따져보며 다음 선거에서 선택의 기준을 삼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