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드림 홈트 챌린지운영

- 노원구드림스타트 아동 40명 대상, 온라인 홈 트레이닝 수업 운영

- 오는 114일까지 매주 화, 목요일 총 8회기 진행

- 벨리댄스, 에어로빅 등 전문 운동 트레이너와 함께하는 홈 트레이닝 수업으로

  아동의 건강한 성장발달 지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증진을 위해 드림 홈트 챌린지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외활동이 부족해진 성장기 아동들이 가정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홈 트레이닝 수업을 제공해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드림 홈트 챌린지는 만 6~12세 사이의 드림스타트 이용 아동 중 비만 등으로 체력관리가 필요한 아동 40명을 선정해 운영한다.


프로그램은 오는 114일까지 매주 화, 목요일 총 8회기로 운영되며, 벨리댄스, 에어로빅 등 전문 운동 트레이너와 아동들이 온라인 줌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원활한 교육 진행을 위해 대상 아동 가정에 TRX 밴드, TPE 매트, 덤벨, 마사지볼, 힙스카프 등과 같은 홈 트레이닝 용품도 제공한다.


홈 트레이닝은 1주차 : 방송댄스 2주차 : 밴드 스트레칭 3주차 : 에어로빅 4주차 벨리댄스 순으로 구성됐다.


먼저 1주차에는 아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방송댄스로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K-POP 댄스를 바탕으로 댄스 기본기와 바디 웨이브를 배우며, 신체활동의 즐거움을 느끼도록 유도한다.


2주차에는 아동의 성장판을 자극시켜주는 밴드 스트레칭 방법을 익힌다. 굽은 등과 거북목을 이완 시켜주는 밴드 스트레칭을 통해 아동들의 바른 자세 만들기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3, 4주차는 신체활동량을 높일 수 있는 에어로빅과 벨리댄스로 구성했다.


또한 홈트 챌린지 마지막 날에는 총 8회기 수업 중 6회 이상 참여한 아동을 대상으로 상품권을 지급해 아동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한편, 노원구드림스타트는 방임이나 학대로 이어질 수 있는 취약계층 아동에 대한 예방적·밀착형 통합사례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지역의 모든 아동이 공평한 출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연간 약 1,4000명의 아동에 대해 각종 교육프로그램, 건강관리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과학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증진시켜 인지발달을 향상시키는 메이커스 과학교실코딩 특강을 진행해 아동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또 지난 8월에는 초등학교 1~6학년 아동 66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글로벌 캠프을 열어 가정의 경제적 격차가 학력의 격차가 되어 계층이 고착화되는 악순환을 막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미래인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아동청소년과 (02-2116-4414)

사진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