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세이전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
  • 카카오스토리
  • 트위터
  • 페이스북
  • URL 복사

광복과 함께 정부는 수립되었으나 사회적 정치적으로 혼란한 시기를 거쳐
한국전쟁으로 인한 난민의 증가와 산업의 발전으로 인하여 서울은 급격하게 팽창하였다.

근세이전 옛 모습 사진

청동기인은 이미 우리나라에서 살고 있던 신석기 문화인들과 동화 융합하면서 청동단추, 도끼, 조각칼, 세형동검, 방울달린 청동기, 주물틀, 등을 만들어 사용하였던 것이 출토물로 보아 확인된다.

고인돌은 택지개발이 시작되기 전인 1970년대에 드물게 발견되기는 하였으나 대체로 개석(蓋石)과 고인돌이 해체된 채 서로 거리가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어 그 존재여부에 대한 확신은 없어도 양주군 일대에서 발견된 지석묘의 형태로 보아 미개발지에 대한 지표조사의 필요성이 있다.

노원지역은 노원구 공릉동∼상계동에 이르는 서울의 동북쪽 일대로 삼각산을 뒤로 하고 한강을 중심으로 원야지대를 앞에 두고 있어 고대 도읍지로 정할 만한 지리적 조건을 갖추었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백제 초기 도읍지로서의 하북 위례성을 이곳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위례성이라는 백제 시조가 처음 도읍하였던 곳으로 옛 자리가 지금 한양성 동북쪽에 있다.

북위례의 옛 자리는 경성의 동북쪽 10리 되는 곳 삼각산 동쪽에 있는데 주민들이 그 곳을 잘못 한양고현이라 하여 하북의 위례성에 대해 삼각산 동쪽설을 주장하고 있다. 이는 방어와 생산활동을 위한 필수적인 배산임수(야)(背山臨水(野))의 지형을 말해주는 것이라 하겠다.

그 후 이 지역은 백제의 한성시대에는 계속 백제의 영토에 속하였다. 그러나 고구려 장수왕이 도읍을 평양으로 옮기고 남정(南征)을 감행하여 위례성을 함락시키고 아차산성에서 사로잡은 백제의 개로왕을 피살하였다. 따라서 한강유역 일대는 고구려의 통치하에 들어갔다. 이 때 고구려는 군현제에 따라 현재의 도봉구, 양주군 일대의 새로운 점령지에 매성군(일명 昌化)을 설치하였다. 그 후 551년 백제·신라의 연합군에 의해 고구려가 한강유역으로부터 후퇴를 하게 되니 이 지역은 다시 백제에 귀속되었다.

그러나 다음 해에 신라 진흥왕이 한강유역을 점령함으로써 백제·신라의 공수동맹이 파기 되었고 군단을 주둔시켜 관할하니 이 지역은 신라의 통치하에 들어갔다. 이어 757년(경덕왕 16년)에 현 도봉구지역을 포함한 양주군 일대에 래소군을 설치하였다.

신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양주목 동쪽 15리 지점에 석문령(石門嶺)이 확인되었다고 하는 등 양주지역에 크고 작은 성이 많이 있던 것으로 보아 산으로 둘러싸인 노원지역에 성을 많이 쌓았었던 것으로 보이고, 1942년에 조선 총독부에서 발간한 조선보물고적조사자료에 따르면 양주군에 약 15개의 성곽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삼국시대 노원지역은 한강유역을 차지하기 위한 교두보로서 고구려 입장에서는 남하를 위해, 신라와 백제의 입장에서는 북진을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되었다.

고려시대에도 이 지역은 대일·대송 무역경로로 중요한 위치에 있었다. 고려 태조는 이 래소군을 견주라 개칭하고 신라 때의 한양군을 양주라 고쳐 이 양주에 지주사를 두어 견주(見州)를 관할케 하였다. 나아가 현종9년(1081)에는 견주를 양주에 편입하였다. 몽고와 여섯 번 전쟁을 치를 때에도 격전지로 바뀌어 많은 고초를 겪었고, 충렬왕 때는 개경과 가깝다는 관계로 왕의 사냥터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이성계의 위화도 회군으로 신진사대부들이 조선을 개국하면서 보수 귀족세력의 정치적 기반이었으며, 각종 폐단이 심했던 불교를 배척하고, 유교를 숭상하면서 지방행정제도를 개혁하기 시작하였다. 태조3년(1394) 10월 28일 개경으로부터 한양으로 천도하게 되니 한양부는 한성부로 개칭되었다. 이 한성부는 고려시대의 양주로서 양주고을 범위 안에서 도읍을 정하고 그 지역만을 한성부라 하였고 현 도봉구지역을 포함한 기타 양주의 관할구역이었던 지역은 그대로 양주에 속하였다.

한성부의 설치에 따라 양주 부치(府治)는 양진(광진) 서쪽 아차산 남쪽인 대동리로 이전하였으며 지양주지사로 승격되고 1395년에 다시 부(府)로 승격되었다. 태조 6년 부치(府治)를 다시 견주고기(見州古基)인 주내면 고읍리로 이전하였다. 태종 10년에 다시 양주를 목(牧)으로 강등하였다가 같은 해 13년 1,000호 이상의 규정에 따라 도호부(都護府)가 되었다. 세종 12년에 다시 양주목이 되는 동시에 진(鎭)을 두었다.

또 영조때 각 도읍지를 모아 편찬한 「여지도서(與地圖書)」를 보면 경기도 양주목(牧)내의 34개면(面)의 방리(里)가 있다. 이중 노원면과 해등촌면이 곧 노원구의 일부지역에 해당된다. 그리고 양주군은 고종 32년(1895) 윤(閏) 5월 1일 칙령 제98호에 의해 실시된 23도제에 의해 한성부 소속의 군이 되었다가 1896년 8월 4일칙령 제360호에 의해 실시된 13도제에 의해 경기도 3등군이 되었다.

고구려 때의 매성현, 골의노현이 양주군의 속현이 되었다고는 하나 이들 지역이 양주 동남쪽인 것만 확인될 뿐 정확한 위치가 명시되지 않아 노원지역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사서에 정확하게 나타난 것은 신동국여지승람인데 이에 의하면 노원지역을 해등은 남쪽으로 처음이 30리, 마지막이 50리이고, 노원은 남쪽으로 40리, 마지막이 50리라고 되어 있어 노원보다 조금 북쪽이 해등인대 이 둘을 합쳐 지금의 노원이 된 것을 알 수 있다.

최종수정일 : 2020-03-17 22:25:10